가족의 재미 17-20화

독노보 0 281 1
제 17 장

티나는 잘 생긴 아들과 박아대면서 불타올랐다. 그녀의 보지는 아들의 자지가 빠져나갈 때마다
벌려져서 조금이라고 더 깊이 아들의 자지를 받아들이려 노력하였다. 티나는 그녀의 다리를 넓게
벌리고 그녀의 보지도 완전히 벌려서 아들의 강력한 자지를 박아들였다. 그녀는 보지에 또 다른
절정이 오는 것을 느끼며 흐느껴 울었다. 그녀의 눈은 계속 아들을 보았다. 존도 엄마를 보았다.
분명히 엄마의 절정은 멀지 않았다.
"우우우우우우우우! 씨발! 오오오, 예에에에에에! 박아아아아!....난 싼다아아아아아아앙!" 티나는
그녀의 맥박치는 보지에서 아주 강한 열기를 느끼며 기쁨의 신음을 내뱉었다. 존은 엄마를 더욱
세게 박아서 음탕하게도 그녀를 욕정에 미쳐 울게 만들었다. 그는 엉덩이를 흔들면서 그의 자지
로 엄마의 뜨겁게 맥박치는 보지를 채웠다. 그녀는 온몸을 떨며 아들이 자신의 보지를 그의 거대
한 자지로 박아대는 것을 보았다. 그녀는 절정의 중간에 아들의 자지에 의해서 계속해서 애액을
싸대었다.
"죠니! 오오오오, 죠니이이이이이!" 그녀는 신음하였다. 존은 얼굴을 찌푸리며 눈을 감고 엄마의
엉덩이 뒷부분을 잡고는 엄마가 애액을 싸댈 동안 열심히 그의 자지를 박아대었다. 그녀의 온몸
은 울부짖었고 보지는 넓게 벌려져서 아들의 긴 자지를 입처럼 쥐어짜고 빨아대었다. 티나는 신
음을 멈추고 그녀의 아랫 입으로 강하게 아들의 자지를 물고는 그녀의 손으로 아들의 엉덩이를
쥐어짜댔다. 그의 엄마는 열심히 아들의 엉덩이를 잡고 그에게 끌어당겨서 그녀의 보지 깊숙이
아들의 좆물을 받을 준비를 하였고 그녀의 아들은 티나의 보지 안에 화려하게 좆물을 토해낼 준
비를 하였다. 존은 엄마의 유방을 잡고 그것을 부드럽게 쥐어짜면서 그의 좆물을 엄마의 뜨거운
보지에 채웠다. 그녀는 울부짖었다. 그 소리에는 부끄러움과 쾌감이 썩여있었다. 그녀의 아들은
그녀의 보지 안에다가 좆물을 샀다.....그녀는 아들에게 그를 박게 해서 그녀의 보지 안에 좆물을
싸게 만든 것이다.... 이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흥분됐다. 곧 그녀는 그녀의 보지 안에서 폭발
을 또 느끼고 더욱 강하게 그의 자지를 짜대었다. 그녀는 필사적으로 아들의 좆물을 받아들이려
노력하였다.
"내게 싸, 죠니!" 그녀는 울부짖었다.
"엄마의 보지에 싸! 네 좆물을 내 뜨거운 보지에 싸! 우우우우우우, 내 사랑! 난 내 안에서 네
좆물을 느끼고 싶어!!!"
존은 신음하며 그의 불알에 있는 좆물을 엄마의 뜨거운 보지에 채워 넣었다. 다시 티나는 그의
엉덩이를 손으로 쥐어짜면서 아들의 자지를 더욱 깊이 그녀의 탐욕스러운 보지에 집어넣었다. 티
나는 아들이 좆물을 싸는 것을 멈춘 뒤에도 계속 그를 박아대었다. 그의 자지는 여전히 단단해서
그것이 가능하였다.
"오오오오, 넌 최고야, 죠니!" 티나는 엉덩이를 흔들면서 외쳤다.
"넌 여전히 단단하구나! 흠으으으으음"
"최고야, 엄마!" 그는 낄낄거렸다.
그들은 서로 웃었고 존은 그의 자지를 엄마의 보지에 들락거렸다. 그것은 정말 푹 젖어있었다.
티나의 좆물로 찬 보지는 여전히 뜨거웠고 음핵은 아들의 자지에 문질러지고 있었다. 티나는 그
녀의 아들이 이렇게 빨리 다시 그녀를 흥분시키는 것을 믿을 수가 없었다. 잠시 후에, 그녀는 보
지가 아픈 것을 느꼈다......그녀의 세 번의 오르가즘은 30분 정도에 이루어졌다!...

제 18 장

"오오오 예, 아가!" 티나는 헐떡였다.
"날 다시 박아!"
티나는 침대에 누워서 그녀의 아들이 다시 그녀를 강하게 박을 수 있도록 엉덩이를 흔들어 주었
다. 그는 급하게 엄마의 말대로 하였다. 그녀는 엉덩이를 흔들면서 아들의 자지를 밀면서 아주 강
하게 박아대었다. 그녀는 아들과의 욕정에 흐느꼈다. 그는 너무나 좋았다! 강하고 멋진 섹스 기계
였다! 사람들이 이것은 잘못됐다고 말하겠지만 티나는 신경 쓰지 않았다. 이것은 너무나 좋았다.
인생은 짧았는데 기쁨을 얻는 것이 어떠한가. 누군가를 찾는 것이 어떠한가? 아들의 아주 크고
단단한 자지를 가지고 있었다.....그리고 아주 잘 박아주었다.
그리고 그는 박기 시작하였다. 이미 젖어 있는 보지에 다시 아들의 자지가 자리를 잡았다. 지금
은 그의 자지가 엄마의 경련하는 보지를 꽉 채웠다. 그는 팔에 힘이 빠져서 무너졌다. 그는 엄마
의 몸 위로 올랐다. 그녀의 다리를 바닥에 닿을 때까지 양쪽으로 넓게 벌렸다. 그녀는 팔로 아들
의 등을 감고 그녀의 달콤한 몸을 아들의 뜨거운 몸에 깊이 포옹시켰다. 그들은 그가 그녀의 옆
에서 굴러 떨어질 때까지 얼마간 누워 있었다.
"엄마, 괜찮아요?" 존은 약간의 부끄러움을 느끼며 엄마의 눈을 보았다.
"그래, 내 사랑! 난 괜찮아. 그러나 우리는 이러면 안돼. 손을 치워. 너 지금 뭐 하려고 그러니?"
"왜요? 당신도 내가 당신을 박는 것이 좋지 않아요 엄마?"
"오오, 그래! 그게 문제야, 존. 난 이걸 사랑해! 그러나 엄마는 아들에게서 그런 것을 느끼면 안
돼!" 티나는 말하며 발을 들었다.
"그러나 엄마, 우리 둘 다 원한다면 그건 좋잖아요, 뭐가 나쁘죠?" 그녀는 더 이상 논의하고 싶
지 않았다.
"나도 네 생각을 알아, 내 사랑. 그러나 아빠도 동의할까?"
"그는 모를 거예요, 엄마!" 존은 윙크를 하며 답했다.
그는 엄마의 팬티를 벗길 때 세상이 다 자기 것 같았다. 존은 멋있는 엄마의 다리를 보았고 그
녀가 드레스를 입기 전에 엉덩이를 보았다. 그는 그의 침대에 누워서 모든 것이 달라진 것을 느
꼈다. 더 이상 엄마는 그의 아침을 하는 사람이나 옷을 빨아주는 사람이 아니었다. 그녀는 누구도
뺐을 수 없는 그녀의 연인이었다.
"곧 다시 할 수 있겠죠, 엄마?" 그는 엄마의 멋진 유방이 옷 속으로 사라지는 것을 보면서 그녀
의 젖꼭지가 아직도 단단히 일어선 것을 느꼈다.
"모르겠다, 내 사랑. 우리는 이 사실을 아무도 모르게 해야 해!"
그녀는 허락하지 않았지만 티나는 이미 아들의 작아진 자지를 보면서 그것이 그에게 얼마나 즐
거움을 주었지를 알고 답을 했다. 내려오면서 그녀는 아들의 입에 빠르게 키스하면서 그의 허벅
지를 잡았다.
"서둘러라 이 멋진 녀석아! 어서! 넌 시합을 해야지"
티나는 30분 동안의 열기를 남기고 서둘러 그의 방을 내려갔다.

제 19 장

존과 그녀의 부모가 떠난 후, 줄리는 그녀의 방으로 가서 밝은 색의 수영복을 골랐다. 밥 코로니
가 그녀를 원하게 할만큼! 그녀는 엄마가 모르는 그녀의 속살이 잘 보이는 작고 검은 비키니를
골랐다. 그녀는 거울 앞에서 모델처럼 몸을 이리저리 돌려보았다. 그녀의 상의는 간신히 그녀의
부드럽고 둥근 유방을 가리면서 젖꼭지가 단단해져 있는 것을 보았다. 비키니의 하의는 너무나
작아서 그녀의 보지를 겨우 가려서 잘못하면 그녀의 보지 털이 보일 정도였다.
"완벽해!" 그녀는 자신에게 말했다,
"바비가 이 곳에 쌀 때까지 기다리자!" 줄리는 그녀의 짧은 잠옷을 벗어 던지고 뒷뜰에서 그를
기다렸다. 그녀는 풀장에서 공기 침대 위에 편하게 누워서 그녀의 멋진 몸을 드러내고 책을 읽었
다. 정시에 밥 코로니는 심슨의 집에 도착하였다. 그는 큰 키에 검은 머리와 멋진 몸매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자주 풀장을 청소하였다. 그는 데이브의 아내인 티나를 훔쳐 볼 기회가 많아서 데이
브의 집에 오는 것을 좋아하였다.
'그녀는 너무나 멋져' 그는 생각했다
'그리고 그들의 딸도 뜨겁고 섹시해' 그는 티나가 짧은 옷을 입고 있을 때를 상상하였다.
즐겁게 밥은 열려진 문을 지나 수영장으로 향했다. 줄리는 그가 오는 소리를 듣고 책을 읽었다.
"안녕 줄리!...엄마나 아빠가 집에 있니?"
"안녕 밥!" 줄리는 자연스럽게 보이려 노력하면서 답했다.
"아니, 그들은 존의 축구시합에 갔어"
"오!" 밥은 약간 실망스런 소리를 내었다.
"네 아빠가 날더러 수영장을 청소하라고 했어"
"오오, 좋아! 나도 그랬으면 좋겠어. 여긴 약간 더럽거든"
"걱정마 예쁜 아가씨" 그는 존 웨인처럼 말했다.
"내가 너의 수영장을 잘 만들어줄게"
줄리는 웃으면서 청소도구를 가지러 가는 모습을 보았다. 쉼 없이 그녀의 눈은 그를 따라다녔다.
그는 타이트한 바지와 셔츠를 입고 있었다.
'와우! 어떻게 그를 꼬시지?' 그녀는 보지가 축축해지는 것을 느끼며 생각하였다.

제 20 장

"오래 걸리지 않을거야, 줄리. 30분 정도면 넌 시원한 수영을 즐길 수 있을거야" 그는 웃으면서
수영장을 청소하기 시작하였다.
"그래! 고마워, 밥!" 줄리는 답했다.
'흐으으으응음, 정말 멋지다!' 그녀는 소년의 뒷모습을 보며 생각했다. 그녀는 다리를 이완시키면
서 그녀의 다리 사이에서 열기가 올라오는 것을 느꼈다. 그의 가랑이 사이는 그리 부풀지 않았지
만 줄리는 그녀가 필요한 것을 밥이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녀는 잠옷을 풀고 그것을 열
어 그녀의 가슴을 드러내었다. 밥은 곧 그녀가 비키니를 입고 있는 것을 알아차렸다. 그녀의 눈은
그녀의 가슴부터 그녀의 허벅지를 훑었다. 그것은 아주 컸다. 그녀가 몇 살이지? 14? 15? '그 정
도 일거야!' 밥은 생각했다. '그러나 그녀는 박을 수 있어!....맙소사, 멋진 몸이야 그리고 그녀의 보
지도 아주 타이트 할거야!'
밥은 욕정이 차 오르는 것을 느꼈고 그녀는 그의 가랑이가 솟아오르는 것을 알아차렸다. 줄리의
눈은 먹이를 찾는 매같이 되었다.
'맙소사! 그가 드디어 알기 시작했어!' 그녀는 잠옷을 더 넓게 벌리며 생각하였다. 그녀는 갈색
머리만 제외하고는 그녀의 엄마의 축소판이었다. 밥은 전에는 그 사실을 몰랐지만 갑자기 엄마와
딸이 얼마나 닮았는지 알아챘다. 줄리는 허위로 책을 읽으면서 밥이 일을 하는 것을 보았다. 그녀
는 그녀의 몸이 더 멋있게 보이도록 노력하였다. 그녀의 잠옷은 거의 다 떨어질 지경이어서 그녀
의 길고 가는 다리가 완전히 드러났다. 밥은 그것을 보아서 일에 집중을 할 수가 없었다. 줄리는
더욱 움직여서 마침내 그녀의 잠옷을 완전히 벗어버렸다. 밥은 거의 환상적이었다. 맙소사! 그녀
는 뭘 입었지? 그녀는 비키니 말고는 아무 것도 입지 않았다! 그의 자지는 그의 바지를 뚫을 듯
이 발기되었다. 줄리는 서서 밥이 그녀의 가랑이와 유방을 잘 보도록 하였다. 밥은 서서 완전히
둥근 그녀의 엉덩이를 보았다.
"맙소사 아주 멋져!" 그는 숨을 몰아쉬었다. 밥은 서서 햇살에 비치는 그녀의 몸을 보았다. 줄리
는 얼굴에 웃음을 떠올렸다. 그녀는 밥이 그녀를 본다는 것을 알았고 그것이 그녀의 보지를 축축
하게 만들었다. '이제 멀지 않았어!' 그녀는 생각하였다.
밥은 그녀의 앞에 섰다.
"이제 끝났어 줄리! 넌 뭐 다른 것을 원하니?" 그는 그녀의 부드럽고 둥근 브래지어 호크를 보
며 물었다. 그녀는 돌아서 그의 질문의 숨은 뜻을 생각하며 그를 보았다.
"됐어, 밥. 그런데 여기 있으면서 나랑 수영 안 할래. 여긴 너무나 외롭거든" 그녀는 섹시하게 말
했다. 밥은 자지가 솟아오르는 것을 느꼈다.
'무슨 뜻이지?' 그는 이제 게임을 찾아내었다.
"그럼, 왜 안되겠어!" 그는 동의했다.
"그런데 난 수영복을 가져오지 않았어"
"존의 것을 사용해. 약간 작겠지만 입을 수 있을거야" 줄리는 말했다.
밥은 그녀가 가는 것을 보면서 그녀의 둥근 엉덩이가 흔들리는 것을 보며 침을 흘렸다.

0 Comments

글읽기 YP 글쓰기 1YP 덧글쓰기 YP 추천 Y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