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재미 24-26화

독노보 0 212 0
제 24 장

켈리 코로니는 침대에 누워서 책을 읽고 있었다. 그녀의 엄마인 데비는 그의 오빠가 심슨의 집
에 수영장을 청소하러 간 후에 쇼핑을 갔다. 그녀는 갑자기 집에 혼자 남게 된 것이다. 그녀는 잠
시 텔리비전을 소리를 크게 틀고 보았지만 기분이 별로였다. 그녀는 너무나 따분했다. 마침내 그
녀는 그녀의 방에 있는 서가에서 소설을 꺼내 책을 읽었다. 그러나 그것도 집중이 되지를 않았다.
그녀는 오빠가 너무 오래 걸린다는 것을 깨달았다. 수영장을 청소하는 시간이 너무 길었다. 그는
언젠가 그 집의 여자가 자신을 꾄다고 자랑스럽게 말했었다. 그녀는 그녀의 쌍둥이 오빠를 잘 알
고 있었다. 특히 섹스에 대해서는. 밥은 3년 전에 운명적인 날부터 그녀를 박아왔으며 그녀의 처
녀를 따먹었다. 그 이후, 켈리는 그가 섹스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그뿐 아니라, 바비는 정기
적으로 엄마와도 박고 있었다!
그것은 모두 그들의 아빠가 떠나고 6개월 후에 시작되었다. 그는 자신의 딸 뻘인 비서와 눈이
맞아 도망을 가서 가정을 망가트렸다. 그러나 곧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엄마는 아
니었다. 아주 매력적이고 섹시한 이 여자는 길들여져 있었다. 그래서 그녀는 욕구불만에 빠져 있
었고 데비는 그녀의 아들인 밥에게 시선을 돌렸다. 그것은 갑자기 일어난 일이 아니었다. 그녀는
한 주일 동안 그것에 대해 생각을 하면서 그녀의 잘 생긴 아들에게 생긴 자신의 근친상간의 욕정
을 억누르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파티 후에 약간 취해서 돌아온 데비는 옷을 벗고 그녀의 아들
침대 위로 올라갔다. 알콜이 그녀를 발정난 동물로 바꾸어 놓은 것이었다. 불쌍한 밥은 멋진 나신
의 몸으로 자신의 침대에 올라오는 여자에게 대항을 할 수 없었다. 밥도 혈기왕성한 젊은이였기
때문에 그는 그의 엄마와 박았다. 데비는 그녀의 신음이 켈리의 방에 들릴 정도로 신음하며 아들
을 원했다. 젊은 소녀는 오빠의 방으로 가서 그녀의 엄마가 밥의 위에 올라타서 발정난 암말처럼
아들의 자지와 박는 것을 모았다. 케리는 오빠의 남성다운 매력에 저항할 수가 없었다. 그녀는 자
주 그의 크고 두꺼운 자지를 생각하면서 딸딸이를 쳐왔었다. 그래서 그녀는 문가에 선 채로 오빠
의 아주 큰 자지가 엄마의 끈적끈적한 보지를 올려 박는 것을 보았다. 켈리의 놀람은 곧 욕정으
로 바뀌었다. 밥도 그녀가 자신의 방으로 들어온 것을 보았으나 그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고 엄마
의 보지에 박는 것에 열중했다. 켈리는 그녀의 방으로 돌아가서 침대에 누워 엄마의 신음을 들었
다. 그녀의 눈앞에 오빠의 자지가 강하게 엄마의 보지를 쑤시는 장면과 털 많은 보지입술이 오빠
의 위아래에서 흔들리는 장면이 어른거렸다. 그녀는 오빠의 방으로 가서 오빠와 엄마의 섹스를
보는 것을 상상하는 것으로 욕정을 불태웠다. 그녀는 오빠의 자지가 엄마의 보지를 쑤시는 동안
자신이 그것들을 빠는 상상을 하였다. 포르노와 같은 영상이 그녀의 머리에 떠올랐지만 신음소리
는 진짜였다. 그들은 밥의 방을 나와서 거실로 내려왔다! 그녀는 엄마의 애액이나 오빠의 좆물을
혀로 빨아먹는 상상을 하였다.

제 25 장

켈리는 그녀가 오빠의 자지와 엄마의 보지를 빠는 상상을 하는 동안 일어난 일을 알지 못했다.
신음하면서 그녀는 자신의 가운의 앞을 열고 그녀 손으로 자신의 유방을 잡았다. 다른 손은 그녀
의 팬티 속으로 내려서 그녀의 보지를 갈랐다. 그녀는 그녀가 엄마의 축축한 보지를 빠는 동안에
잘 생긴 오빠가 그녀의 작고 귀여운 보지를 그의 자지를 쑤시는 상상을 하였다. 그녀의 상상에서
는 무엇이든지 가능하였다. 그녀는 그것에 너무 열중해서 오빠의 방에서 들려오는 신음이 멈추었
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였다. 그녀는 계속 그녀의 유방을 주무르고 축축히 젖은 보지를 문지르면
서 기쁨에 신음을 내질렀다. 갑자기 거실로부터 들어오는 불빛에 켈리는 눈을 떴다. 바비가 문가
에 서서 그녀를 보고 있었다. 그는 그녀의 윤곽만을 보겠지만 그녀는 그가 자신의 손이 보지에서
움직이는 것을 보고 있다는 걸 알았다. 밥은 방으로 들어와서 그녀의 옆으로 앉았다.
"괜찮아?" 그는 물었다. 켈리는 그녀의 팔로 오빠의 어깨를 잡고 흔들었다.
"바바! 넌 엄마와 박았어!" 그녀는 외쳤다. 밥도 두 개의 단단한 젖꼭지가 자신의 가슴을 누르는
것을 느끼며 그녀를 마주 안았다.
"오, 켈리!" 그는 말했다.
"미안해! 엄마는 너무나 뜨거웠어. 너도 봤잖아. 난 참을 수가 없었어!" 그녀의 부드러운 유방이
그의 몸에 짓눌려지자 그녀의 몸에서 열기가 발산되었다.
"넌 그걸 즐기는 것처럼 보였어!" 그녀는 그의 갈색 눈을 응시하며 답했다.
"그래. 이런, 나도 사람이야!" 그는 말했다. 켈리는 용기를 가지고 좀 더 섬세한 질문을 하였다.
"네가 엄마한테 쌀 때.....으음....엄마의........" 그녀의 입에서 말이 나오질 않았다.
"보지?" 밥이 말을 완성시켰다.
"그래, 넌 엄마의 보..보지에 쌌니?"
"아니, 엄마는 오랬동안 너무 뜨거워서 내가 싸기 전에 엄마가 쌌어" 그는 웃으며 동생의 어여쁜
보았다.
"오오 밥, 너와 엄마를 보는 동안 난 너무 흥분했어!" 켈리는 울부짖으며 오빠의 등을 안았다.
"그래서 난 돌아와서 내 손으로 날 달래고 있었어"
"나도 알아" 그는 웃었다
"나에게 널 보여봐"
밥의 손은 동생의 나신의 피부를 따라 내려가서 뜨겁고 부드러운 그녀의 보지를 벌렸다. 켈리는
오빠의 손이 그녀의 보지계곡으로 내려오는 것을 느끼며 신음하고 다리를 벌렸다. 그녀는 그의
손이 허벅지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느끼며 다신 신음했고 곧 그의 손이 자신의 보지를 만지는 것
을 알았다. 본능적으로, 켈리는 손을 뻗어 그의 자지를 꺼내었다. 방금까지 엄마를 박았던 그것은
돌같이 단단하였다. 켈리는 그것의 크기에 놀라며 그녀의 손으로 길고 두꺼운 그것을 훑었다. 이
건은 어떤 것보다 큰 것 같았다. 밥은 한쪽으로 그녀의 팬티를 밀고 손가락을 그녀의 작고 축축
한 보지 속으로 넣었다.

제 26 장

"오오오오오오오오!" 그녀는 그의 손가락이 그녀의 보지 깊이 들어오는 것을 느끼며 신음했다.
"박아, 바비! 내 보지를 박아서 날 싸게 만들어!"
밥은 자신의 동생이 이렇게 외치는 것이 좋았다. 그녀는 엄마보다도 더 빨리 달아오르는 것 같
았다. 이제 그녀의 손안에 있는 자지도 맥박치기 시작하였다. 그는 엄마의 보지에 좆물을 싸면서
부끄러움을 느꼈다. 그는 사실 엄마의 뜨거운 보지를 박으면서 하얀 좆물을 싸대었다. 그는 그것
을 즐겼기 때문에 부끄러움을 느꼈다. 그러나 지금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 그는 엄마의 보지 안에
아주 많은 양의 좆물을 쌌지만 더 남아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것은 언제나 충분해서 그의 불알
을 다시 채웠다. 밥은 두 번째 손가락을 동생의 축축한 보지에 넣었다. 그러자 그녀는 신음하면서
그녀의 다리를 더 벌리고 그녀의 보지로 오빠의 손가락을 조여댔다. 그녀의 모든 신경은 그의 자
지에 몰려있었다. 본능적으로 그녀는 엉덩이를 쳐올리고 내렸다. 그녀는 그녀의 음핵이 보지에서
튀어나온 것을 알았다. 마침내 그녀의 열정이 말했다.
"바비, 난 네가 날 박기를 원해! 난 네가 네 크고 두꺼운 자지를 내 보지에 넣고 날 박기를 원
해. 오오오오, 제발 해줘. 네가 엄마한테 했던거처럼!"
바비는 즉시 바지를 벗고 동생의 축축한 팬티도 그녀의 길고 가는 다리를 통해서 내렸다. 밥은
그녀의 허벅지를 넓게 벌리고는 자지를 잡고 켈리의 열린 보지를 보았다. 그것은 붉고 좁았다. 그
의 엄마의 보지보다도 훨씬 작아보였다. 엄마의 보지를 벌리면 아주 넓고 아주 많은 양의 애액과
붉은 색을 볼 수 있었다. 켈리도 그런 그를 보면서 다리를 더 벌리고 손으로 그녀의 보지를 만졌
다. 켈리는 우선 오빠의 얼굴이 그녀의 보지에 다가오는 것을 보았다. 그녀는 이때 그것을 몰랐으
나 이제 그는 매번 그녀의 보지를 빨았다.
"맙소사, 넌 정말 예쁜 보지를 가졌구나!" 밥은 신음했다.
"난 네 맛을 볼거야!"
그의 입은 더 내려와서 그녀의 보지와 밀착되었다. 그는 손을 그녀의 엉덩이 밑으로 넣고 입을
더 밀었다. 그가 그의 혀를 그녀의 보지에 집어넣고 그녀를 빨자 밥은 동생의 신음을 들을 수 있
었다.
"오오오오오, 그래에에에 바비! 넌 크고 멋진 자지야! 빨아! 내 보지를 빨아!"
켈리는 오빠의 뜨겁고 축축한 혀가 그녀의 축축한 보지를 빨아들이는 것에 신음하였고 그녀는
욕정에 울부짖었다. 밥은 계속 동생의 맛있는 보지를 빨면서 그의 코를 그녀의 음핵에 파묻었다.
즉시 켈리는 그녀의 보지를 강하게 쳐올리면서 오빠의 혀를 받아들였다.

0 Comments

글읽기 YP 글쓰기 1YP 덧글쓰기 YP 추천 YP